오늘 하루 안 보기
기록 기록유형
전체 4건 중군영
광복루는 본래 공산성 북쪽 공북루 부근에 있던 조선후기 충청병영인 중군영의 문루로 그 이름은 '해상루(海桑樓)'였다. 중군영이 폐지되며 여러 건물이 해체 및 이건되었는데, 일제강점기에는 제1대 조선총독 테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에 의해 이름도 '웅심각(雄心閣)'이라…
광복루는 본래 공산성 북쪽 공북루 부근에 있던 조선후기 충청병영인 중군영의 문루로 그 이름은 '해상루(海桑樓)'였다. 중군영이 폐지되며 여러 건물이 해체 및 이건되었는데, 일제강점기에는 제1대 조선총독 테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에 의해 이름도 '웅심각(雄心閣)'이라…
금강과 맞닿은 공북루와 시내로 통하는 정문인 진남루 사이의 길목에 사람들이 살았다. 공산성과 중군영이 산성과 군대의 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공산성 군영 터에 마을이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일제강점기에 성안마을의 토지는 공주 갑부인 김갑순에게 불하되었으며 그는 군영자리에…